Copyright (c) All right reserved by Stylegrapher 2017

성형

​메이크업

메이크업으로 이미지를 성형해 드립니다.

사회적으로 외모지상주의 풍조가 만연하고 성형수술과 시술을 하지 않은 사람을 찾아보기가 어려울 정도로 이것을 통한 외면의 업그레이드가 너무나 당연시 되고있는 요즘, 어쩐지 비슷비슷한 이목구비의 여성들을 마주할 때마다 안타까운 마음이 앞섭니다. 성형수술을 하지 않아도 각자에게 어울리는 올바른 스타일링 만으로 예쁜 이목구비를 찾아드릴 수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모든 사람의 얼굴은 다 다르고 서로 다른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습니다. 단순히 '예뻐지는' 메이크업이 아닌, 고객님 한분 한분의 스타일을 찾아드릴 수 있는 메이크업 방법을 찾아드림으로써 성형 수술을 하지 않아도 성형 수술 처럼 예뻐질 수 있는 놀라움을 경험해 보세요!

Stylegrapher는  Style에 기록자를 뜻하는 영어의 어미 "grapher"를 더한 '스타일기록자' 라는 뜻의 합성어로, 저희에 의해 만들어진 단어입니다. 

마를레네 디트리히, 그레타 가르보, 마릴린 먼로, 오드리 햅번, 그레이스 캘리, 트위기, 제인 버킨, 재클린 케네디, 데보라 해리, 다이애나 스펜서, 마돈나 -  각 시대별로 패션에 가장 큰 영향력을 지니고 있었던 그녀들을 기억하시나요?.​각각의 스타일에 있어서 상징적인 존재들이었던 이들을 우리는 "패션 아이콘" 이라고 합니다. 특히 이미 클래식한 미의 기준이 되어버린 오드리 햅번의 곱슬거리는 짧은 뱅헤어와 짙은 눈썹, 결코 유행을 타지 않는 옷차림은 영원불멸한 스타일로 지금도 여전히 "햅번룩", "햅번스타일"로 리바이벌되며 패션, 뷰티계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지요.

요즘에는 보여지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은 누구나 잘 알고 있는 듯하고, 옷을 잘 입고 겉모습을 잘 꾸미는 사람들은 많지만 어쩐지 다 비슷비슷해 보이고 기억에 남질 않습니다.너무 겉치례에 치중하는데 급급한 나머지 자신에게 어울리는 진정한 스타일을 연구하기 이전에 유행이나 남의 것을 무분별하게 차용하거나 성형이나 시술을 선택해 손쉽고 빠른 외모의 업그레이드를 선호하는 사회현상 때문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방송과 광고촬영장에서 수년간 많은 셀럽들과 작업해 오며 스타일그래퍼가 만난 연예인들 모두가 완벽한 외모와 몸매를 가지고 있었던 것은 아니었습니다. 저희가 했던 일은 오랜시간 곁에서 보고 연구하며 장점을 최대한 부각시키고 단점을 최대한 가려 그 사람이 가장 매력적이고 완벽해 보일수 있도록 하는 일이었습니다. 저희는 결국 미(美)라는 것은 자신만의 스타일을 찾을때 완성되는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고. 여기에서 쌓은 다양한 노하우로 이제 대중들에게 우리의 역할을 확장하여 그들이 가진 본질적인 아름다움을 찾게 도와주는 스타일 닥터같은 역할을 해주는 것을 스타일그래퍼의 사명이자 목표로 삼았습니다.

그 첫번째 출발로, 스타일그래퍼가 메이크업 닥터로서 성형 수술 없이 가지고 있는 이목구비의 균형과 조화를 맞춰줌으로써 최대한 예뻐보일수 있게 하는 스타일링으로 여러분께 다가가려 합니다.

똑같은 청소부여도 매일 기계적으로 청소를 반복하는 사람과 내가 지구 한구석을 깨끗히 하고있다는 사명을 가지고 청소를 하는 사람의 퍼포먼스는 분명 다릅니다. 조직과 개인에서 있어 퍼포먼스의 차이를 만들어주는 것은 바로 가지고 있는 가치. 기술은 언제든 따라잡힐 수 있지만 철학과 가치는 쉽게 카피할 수 없습니다. 고객님 한분 한분, 사람에 대한 애정을 바탕으로 여러분의 이름을 붙인 여러분만의 스타일과 아름다움을 찾아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철학을 꾸준하게 정립시키는데 많은 시간이 걸리겠지만 진정성을 바탕으로 깊이있게 높이 올라가겠습니다.

 

 

 

 

 

Stylegrapher 대표/원장 LJ.이지은 

스타일그래퍼,

​당신을 위한 최고의 전문가